2019.10.13 일 23:45
> 뉴스 > 칼럼 > 전문가 칼럼
     
벌, 곤충, 뱀에게 물렸을 때 대응법
보성소방서 구급대원 황선우 소방장
2016년 06월 07일 (화) 06:57:25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 보성소방서 구급대원 황선우 소방장
여름철 농사일이나 산행 등 야외활동이 많아지면서 그와 함께 말벌 및 독사 등의 활동기와 맞물려 갑작스런 응급상황을 맞는 경우가 발생하기 쉬운 계절이다.

이 경우 응급처치요령을 미리 숙지하고 있으면 병원에 이동하기까지의 시간동안 응급처치로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 벌이나 곤충에 쏘였을 때 = 벌에 쏘였을 때는 손톱이나 칼날로 긁어서 벌침을 빼주되 손톱으로 짜서는 안되며 피부를 문지르지 말아야 한다. 밝은 색의 옷이나 헤어스프레이, 향수 등은 곤충을 유인할 수 있으므로 피하고 먹다 남은 음식도 꼭 덮어 놓아야 한다.

곤충에 쏘였을 때는 얼음 등으로 찜질하고 쏘인 부위를 심장 높이보다 높게 하며 암모니아수 등을 바르면 별 문제는 없으나 전신쇼크나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날 때는 병원에 입원, 응급치료를 받아야 한다.

   
◆ 뱀에 물렸을 때 = 뱀에게 물린 경우 뱀의 모양을 잘 살펴야 한다. 독사는 머리가 삼각형이고 눈이 타원형이며 목이 가늘고 물리면 2개의 독이빨 자국이 있고 금방 부어오른다.

뱀에 물린 경우에는 우선 환자가 안정하도록 눕히고 물린 부위를 상처부터 심장에 가까운 쪽으로 15cm 상방까지 가볍게(표면의 정맥을 압박할 정도) 묶는다.

물린 부위가 움직이지 못하도록 부목을 대주면 좋으며, 씻거나 째서 입으로 빨아내는 등의 조작을 하면 안된다.

상처의 처치가 끝나면 들것 같은 것에 태워서 안정 상태 그대로 서둘러 의사의 치료를 받아야 한다. 독사일 경우 치료가 늦어지면 독소가 전신으로 퍼져서 쇼크 상태에 빠지는 수가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이와 같은 사고가 발생하면 119에 신고하여 신속한 응급처치 및 이송을 요청해야 하며, 우리 스스로가 간단한 응급처치 요령을 익혀둠으로써 안전하고 편안한 사회가 될 것이다.

2016년 6월7일
보성소방서 구급대원 황선우 소방장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