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8.15 수 20:00
> 뉴스 > 칼럼 > 오피니언 칼럼 | 창간 7주년 축하합니다
     
“안전사회 융합적 시너지의 중심이 될 것”
권순경 서울소방재난본부장
2017년 03월 07일 (화) 16:22:52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 권순경 서울소방재난본부장
세이프투데이 창간 7주년을 서울의 소방가족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그간 우리 사회에 안전문화가 뿌리내리는데 일익을 담당한 세이프투데이가 창간된 지도 어느덧 7년이란 세월이 흘렀습니다.

세이프투데이는 ‘소방과 안전’을 화두로 우리 사회에 안전문화가 뿌리 내리는데 큰 일익을 담당해왔습니다. 또한 안전사회 구현을 위한 파수꾼으로서 발 빠른 사건, 사고 소식을 전함은 물론 안전정책이 나아가야할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고 때론 비판하고 고민하며 소방과 한 길을 걸어왔습니다.

최근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과 울산에 큰 피해를 입힌 태풍 등 올 한해 크고 작은 사건 속에서 야기된 재난대응의 문제점은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는 점을 보여줬습니다.

우리 소방은 물론이며 각 분야의 재난전문가, 언론사, 대학, 유관기관 등 재난분야 관련인 모두가 본연의 기능을 충실히 하여 전문성을 강화하고 서로 간의 융합적 시너지를 창출해 나갈 때 직면과제를 풀 수 있을 것이며, 그 중심에 세이프투데이가 있기를 기대합니다.

다시 한 번 세이프투데이의 창간 7주년을 축하드리며 여러분의 건승과 무궁한 발전을 기원하면서 더욱 사랑받고 신뢰받는 언론으로 발전하기를 기원합니다.

2017년 3월7일
권순경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 윤성규 | 편집인 : 성현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