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20:10
> 뉴스 > 기업/제품 > 제품
     
현대중공업, 세계 최초 전기 굴삭기 양산
2010년 11월 30일 (화) 11:24:31 김용관 기자 geosong39@safetoday.kr

현대중공업이 세계 처음으로 전기굴삭기 양산 체제를 갖추고 본격 시판에 나섰다고 11월30일 밝혔다.

   
▲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양산에 들어간 30톤급 차세대 전기 굴삭기
현대중공업이 이번에 출시한 30톤급 전기굴삭기(모델명: R300LC-E)는 기존 디젤엔진 대신 전기모터로 구동하는 방식으로, 경유가 아닌 전기를 연료로 사용해 디젤굴삭기에 비해 유지비를 70%나 절감할 수 있다.

보통 30톤급 굴삭기는 연간 기름값만 1억원 가까이 드는데 이 굴삭기는 전기요금 3000만원으로 유지가 가능해 고유가 시대에 큰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전기굴삭기는 전기모터로 구동하기 때문에 디젤엔진과 달리 질소산화물(NOx)이나 일산화탄소(CO) 등 유해 배기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것은 물론 소음과 진동도 획기적으로 감소시킨 친환경 건설장비다.

또 218마력 출력과 28.6톤의 견인력 등으로 기존 디젤굴삭기 이상의 파워도 갖췄으며, 산업용 전기(380∼440V)를 사용할 수 있는 곳이면 어디서나 구동이 가능하다.

전기굴삭기 출시는 현대중공업의 뛰어난 전기전자 기술력이 있기에 가능했다. 핵심 부품인 전기굴삭기용 전용모터를 비롯해 단선(斷線) 방지장치, 과전류 보호장치 등 안전장치를 자체 기술로 개발, 적용했으며 국내 유일하게 정부로부터 안전 승인을 통과하는 등 다른 업체들보다 높은 경쟁력을 확보했다.

전기굴삭기는 파워팩(전원공급시스템)에서 발생한 전기를 케이블을 통해 공급받는 데 이번에 현대중공업은 국내 특허를 획득한 릴 방식(reel, 케이블을 자동적으로 풀고 감는 방식) 채택해 작업 반경을 최대 50미터까지 확보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요즘 같은 고유가 시대에 전기굴삭기는 건설장비의 새로운 블루오션 시장으로 특히 고철업계나 석산(石山), 골재장 등지에서 매우 활용도가 높을 것”이라며 “향후에도 차세대 기술로 다양한 시장의 요구에 발 빠르게 대응 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30톤급 전기 굴삭기 외에도 오는 2011년 상반기 디젤엔진과 전기모터를 함께 장착한 하이브리드(Hybrid) 굴삭기 등 다양한 하이테크 건설장비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김용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