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3.2 화 09:38
> 뉴스 > 뉴스 > 정부/공공
     
초등학교 정부합동안전점검 결과 발표
학교시설 노후화, 어린이 보호구역 관리 소홀 등 지적
2017년 06월 21일 (수) 13:54:56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첨부파일 : 주요 지적사항 1.hwp (18432 Byte)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지난 5월22일부터 5월26일까지 전국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실시한 안전관리 체계 및 교내 시설물 유지관리 실태에 대한 정부합동안전점검 결과를 6월21일 발표했다.

이번 점검은 국민안전처 주관으로 관할 소방서, 시․도 교육청, 전기․가스 분야 민간 전문가 등이 참여했으며 전국 50개 초등학교에 대한 안전관리체계 분석을 바탕으로 규모·건축 연식·위험도 등을 고려해 현장점검 대상 학교 15개소를 선정했다.

전국의 초등학교 6248개 가운데 설립된 지 30년 이상된 학교가 4298개소로 전체의 69%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 중 100년 이상 된 학교도 328개소(약 5%)나 됐다.

   
안전사고는 2012년 3만3843건에서 2015년 3만8081건으로 지속 증가추세에 있어 사고 원인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이 필요했다.

현장점검 결과 지적사항은 총 350건으로, 소방․전기․가스 시설분야가 198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일반시설물 분야 64건, 안전관리체계 분야 55건 순이었다.

구체적인 지적 사례를 살펴보면, 교직원은 매 3년마다 15시간의 안전교육을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함에도 불구, 일부 학교의 경우 교육 이수율이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재난대응 훈련을 방학기간 중 실시해 학생참여율이 저조한 경우도 일부 지적됐다.

또 시설 노후화로 인해 외벽에 금이 가거나 건물 벽면의 외장 마감재가 떨어질 위험이 있는 경우도 있었으며 통학로 주변에 건축자재를 방치하여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경우도 발견됐다.

   
그 밖에 10년 이상 경과했거나 압력이 부족한 소화기가 비치된 경우, 전기 누전 차단기가 설치되지 않아 감전사고 우려되는 경우, 가스차단기 작동이 불량한 경우 등도 일부 있었다.

특히, 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방지턱 등 안전시설이 없는 곳도 있었으며 주․정차 차량을 단속하지 않아 이로 인한 교통사고 위험성이 있는 경우도 있었다.

국민안전처 정종제 안전정책실장은 “초등학교는 위기대응 능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어린이들이 집단 생활하는 곳으로 어떤 분야보다도 안전이 중요시 된다”며 “점검 지적사항은 관계기관에 통보해 조속히 개선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