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7.16 목 20:53
> 뉴스 > 뉴스 > 금융
     
최근 5년간 보이스피싱 9만8300건 넘어
2014년 이후 보이스피싱 피해금액만 9700억 육박
2018년 10월 14일 (일) 19:18:04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첨부파일 : 최근 5년간 보이스피싱 유형별.hwp (16896 Byte)

김영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서대문 을, 행정안전위원회)은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보이스피싱 유형별 발생건수 및 피해금액 자료를 분석한 결과, 보이스 피싱은 총 9만8391건이 발생했으며 피해금액만 966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월14일 밝혔다.

작년에 발생한 보이스피싱 건수는 총 2만4259건으로, 2016년 1만7040건보다 42.3%% 증가했다. 피해금액 역시 2016년 1468억원에서 2017년 2470억원으로 68.2% 증가해 보이스피싱이 피해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

최근 5년간 전체 보이스피싱 범죄 중 대출사기형의 발생건수는 총 7만1269건으로 전체 발생건수의 72.4%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기관사칭형의 경우 2014년 이후 꾸준히 줄고 있지만 총 2만7122건이 발생했고 전체의 27.6%를 차지했다.

기관사칭형 중 직접 피해자를 만나 돈을 받는 ‘대면편취’는 2016년 403건에서 2017년 1931건으로 5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상반기 현재 대면편취 건수는 1275건으로, 작년 전체 건수의 절반을 이미 넘어섰다.

2017년 연령별 보이스피싱 피해 현황을 살펴보면 40대가 6473건으로 전체의 26.7%를 차지했고 50대가 5412건으로 22.3%, 30대가 4887건으로 20.1%를 기록했다. 40대(4542건), 50대(3834건), 30대(3735건) 순으로 피해 건수가 많았다. 2016년에도 같은 연령대 순으로 피해 건수가 많았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은 보이스피싱 중 ‘기관사칭형’에 더 취약하고 남성은 ‘대출사기형’에서 더 많이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기관사칭형 보이스피싱으로 피해를 본 여성은 남성보다 6배 더 많았고(남 808명, 여 4877명) 여성보다 1.3배 더 많은 남성이 대출사기형에서 피해를 보았다.

김영호 의원은 “잠시 주춤했던 보이스피싱 범죄가 최근 다시 급증하고 있다”며 “누구도 예외일 수 없는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기 위해 경찰의 단속을 강화하고 예방책을 강구함으로써 보이스피싱 범죄를 뿌리 뽑아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