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15:00
> 뉴스 > 뉴스 > 기타
     
김영호 의원 ‘한국 - 대만 공동소녀상’ 제안
‘AMA박물관’ 한국 - 대만 공동소녀상 설치 제안
2019년 03월 12일 (화) 08:01:57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김영호 국회의원은 위안부 인권활동가인 이용수 할머니(92세)와 함께 지난 3월7일에서 2박3일간 대만을 방문해 한국 - 대만 위안부 문제에 대해 양국의 공동 관심과 대응을 촉구했다고 3월12일 밝혔다.

대만에서 김영호 의원은 집권당 민진당의 홍야오푸(洪躍福) 전총 재 비서장과 왕칭펑(王淸峰) 전법 무부장(장관, 현 대만적십자사 총재) 등 주요 인사를 면담하고 양국 위안부 문제 현황을 논의했으며, 대만 위안부할머니 박물관인 AMA박물관을 찾아서는 ‘한국 - 대만 공동소녀상 설치’를 제안했다.

이번 방문은 올해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일제강점기 대표적인 인권탄압 사례인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전격 마련됐으며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실제 모델로 지난 1944년, 대만 일본군 특공대기지에 약 2년간 강제 수용됐던 이용수 할머니와 함께 진행됐다.

   
▲ 김영호 의원(좌)은 이용수 할머니(우)와 함께 왕칭펑 전법 무부장(현 대만적십자사 총재, 중앙)을 만나 양국 위안부 현황을 공유하고 연대 방안을 논의했다.

대만은 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각지의 위안부 피해국가 중의 하나이며 자료에 따르면 20~30만명에 달했던 위안부 피해자 중 대만 위안부는 2000 ~ 3000명 내외로 추정된다.

현재 대만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단 2명에 불과하며 한국 또한 올해 김복동, 곽예남 등 할머니가 사망해 단 22명만 생존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호 의원은 현재 대만 집권당인 민진당의 홍야오푸 전총 재 비서장과 왕칭펑 전 법무부장 등 주요 인사를 만나 한국-대만 위안부 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 김영호 의원은 대만 AMA박물관을 찾아 관계자에게 한국 위안부 문제에 대해 설명하고 한국-대만 공동소녀상 설치를 제안했다.

홍야오푸 전총 재에게는 이용수 할머니측의 상세한 자료와 함께 한국 위안부 문제를 설명했으며, 왕칭펑 전법 무부장을 만나서는 대만 위안부 할머니들의 구체적인 현황을 파악하고 양국 생존 할머니들의 만남 등 양국 위안부 할머니의 연대를 적극적으로 제안했다.

왕칭펑 전법 무부장은 지난 1992년 대만에서 위안부 문제를 처음 이슈화했던 대만의 사회운동가로 1999년, 9명의 대만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위안부 문제를 제소할 때 변론을 맡은 바 있다.

소송은 2005년 도쿄최고법원에서 패소했다. 이용수 할머니와는 국제 위안부 문제 연대를 위해 이미 여러 차례 만난 바 있으며 2016년 AMA박물관 개관 당시에도 함께 참석했다.

이번 만남에서 왕 전법 무부장은 생존 할머니들이 줄어들어 관심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말하면서도 김영호 의원이 제안한 생존 대만 위안부 할머니와 이용수 할머니와의 만남을 주선하겠다고 밝히는 등 ‘한국 - 대만 위안부 할머니 문제 연대’에 관심을 나타냈다.

이어 김영호 의원은 이어 규모의 AMA박물관을 찾아, ‘한국 - 대만 공동소녀상 설치’를 박물관 실무진에게 제안했다.

대만어로 ‘할머니’를 뜻하는 ‘AMA’(阿嬤)박물관은 대만 위안부 할머니들의 도록과 그림, 영상 등 다양한 자료를 전시하고 있으며, 한국어 자료물도 있을 정도로 한국인 관람객의 발길도 잦은 곳으로 알려져 있다.

   
▲ 김영호 의원은 대만 AMA박물관을 찾아 관계자에게 한국 위안부 문제에 대해 설명하고 한국-대만 공동소녀상 설치를 제안했다.
 

김영호 의원은 이곳에 한국-대만 공동소녀상을 세워 위안부 문제에 대한 양국의 지속적인 관심을 촉구한다는 생각이다.

김영호 의원은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올해는 ‘세계 평등’과 ‘민족자존’을 높이 외친 선열들의 ‘독립선언서’ 정신을 다시 한 번 되새길 때”라며 “일제강점기 대표적인 만행 중 하나인 ‘위안부’ 문제가 잊혀지지 않기 위해서는 중국과 대만,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피해당사국들의 연대와 공동 대응이 필요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어 “이번 방문을 통해 위안부 문제에 대한 양국 국민들의 관심이 제고되고 일본의 진정한 사과는 물론, ‘독립선언서’에 담긴 ‘평등’의 정신이 다시 한 번 되새겨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두고 활동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