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08:00
> 뉴스 > 칼럼 > 전문가 칼럼
     
음주 운전 만큼 위험한 음주 수영
이주원 송도소방서 시민수상구조대 소방장
2019년 08월 08일 (목) 10:57:21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 이주원 송도소방서 시민수상구조대 소방장
소방청이 최근 5년 동안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를 분석한 결과 물놀이 사망자는 약 200명이다. 이중 30명이 음주 수영으로 숨지고 익사 직전 구조된 경우도 60건이나 된다.

실제로 정부 기관의 연구 결과 혈중 알코올 농도가 0.1%를 넘을 때, 즉 소주 반병을 마시면 익사 위험성이 10배나 커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주 한 병을 마셨을 때는 혈중 알코올 농도가 0.15%를 넘을 경우 사고 위험은 무려 60배로 높아진다.

술을 마시고 물에 들어갈 때 가장 큰 위험은 바로 ‘심장마비’이다. 여름철엔 기온이 높아 우리 몸은 열을 내보내기 위해 혈관을 느슨하게 확장한다. 혈관의 표면적을 넓혀서 열을 빨리 내보려는 조치인데, 거기에 술까지 마시면 열이 더 나게 되고, 이에 맞춰 혈관은 더 많이 확장된다.

그런 상황에서 차가운 물에 들어가면 우리 몸은 열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 늘어난 혈관을 매우 빠른 속도로 수축시킨다. 이렇게 되면 순간적으로 굉장히 높은 압력이 심장을 강타해 심장마비의 위험이 커질 수밖에 없다.

물놀이 사고의 30% 정도는 40대 이상에서 일어나는데 이들의 주요한 사망원인이 바로 심장마비이다. 이처럼 술을 마시고 물에 들어가는 행위는 급사로 이어질 수 있다.

알코올의 기본 기능은 ‘마취’이다. 일단, 알코올이 우리 몸에 들어오면 뇌 중추신경계에 진정작용을 일으킨다. 이 경우 크게 두 가지 문제가 발생한다. 우선 대뇌가 마비되면서 내가 얼마나 위험한 상황에 놓였는지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게 된다.

내가 해변에서 얼마나 멀리 들어왔는지 스스로 헤엄쳐나갈 수 있는 기구나 장비를 갖추고 있는지, 주변에 나를 도와줄 사람이 있는지 등을 제대로 판단할 수 없게 된다. 나도 모르는 새 극단적인 상황에 놓일 가능성이 커지는 것이다. 동시에 우리 몸의 균형을 잡아주는 평형감각도 떨어지게 돼 물속에서 중심을 잃고 쓰러지기 쉬워진다.

저체온증도 문제이다. 술을 마시면 술을 분해하는 과정에서 열(대사 열)이 발생한다. 그 열을 밖으로 빼내기 위해서 우리 몸은 혈관을 확장하게 된다. 그렇게 체온을 떨어뜨리게 되는데, 물 안에 있으면 체온은 물 밖에 있을 때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떨어지게 된다.

문제는 술을 마신 상태에서는 이렇게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채기가 어렵다는 점이다. 오히려 알코올이 분해되면서 나오는 열 때문에 덥게 느끼는 경우가 많다. 그렇게 저체온증이 온 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체온이 떨어졌다는 걸 느꼈을 땐 이미 늦는다.

그땐 근육에서 갖고 있던 열이 다 빠져나가, 근육이 평소처럼 제대로 작동을 하지 못해 바로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결국, 음주 수영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선 예방이 최선책이다. 술을 마시면 물에 들어가지 않는 상식을 지키는 게 가장 중요하다. 술을 마시고 물에 들어간 뒤에는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아무도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수영선수는 물론, 전문 구조요원도 술을 마시고 물에 들어가면 몸을 제대로 가눌 수 없게 된다.

평소 습관적으로 음주를 즐기는 사람이 순간의 모험심이나 과시욕 때문에 물놀이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누군가 술을 마시고 물에 들어가려고 한다고 하면 주변에서 미리 말려야 한다. 굳이 음주와 수영을 같이 즐기고 싶다면, 물놀이가 모두 끝난 후 술을 마셔야 한다. 문화 시민으로서 나와 가족 동료를 위해 술을 마시면 물에 절대 들어가지 않는 기본‘상식’을 지키도록 하자.

2019년 8월8일
이주원 송도소방서 시민수상구조대 소방장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