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일 16:00
> 뉴스 > 인물 > 인사/동정/부음
     
의소대 최명신 대원, 요양원 초기진화 참사 막아
2019년 11월 24일 (일) 18:51:20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용인소방서(서장 이경호)는 최명신(45) 의용소방대원이 지난 11월21일 이동읍 묵리에서 발생한 요양원 화재현장에서 소화기를 이용한 빠른 초기대응으로 대형 참사를 막았다고 11월24일 밝혔다.

해당 요양원의 직원으로 일하는 최씨는 지난 11월21일 오후 8시20분 자동화재탐지설비가 작동되자 지하층에서 화재감지 신호가 작동된 것을 확인 후 다른 직원에게 119에 신고해줄 것을 요청하고 지하층으로 빠르게 이동했다.

당시 지하 1층 변전실 내부 배전반 하부 전선에서 불길이 일어나고 있었으며 지체될 경우 대형화재로 번질 우려가 있었다. 변전실에 도착한 최씨는 즉시 소화기를 사용해 초기진압에 나섰고 최씨의 빠른 초기대응으로 화재는 소방대원이 도착하기 전 자체 진화됐으며 요양원 관계자와 소방대원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평소 화재관련 분야에 관심이 많아 소방설비기사와 전기기사 자격증을 취득하기도 했던 최씨는 주민들에게 봉사하고 화재예방에 앞장서겠다는 생각으로 올 7월 의용소방대에 입대신청을 했다.

최씨는 “두렵기도 했지만 배운 대로 소화기를 사용하니 쉽게 화재를 진압할 수 있었다”며 “의용소방대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될 일을 했다”고 말했다.

이경호 용인소방서장은 “요양원은 고령의 환자나 거동이 어려운 환자가 많아 화재 발생 시 많은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며 “최명신 대원의 빠른 대응이 대형 참사를 막은 것이나 다름없다”고 격려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