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4.1 수 20:00
아산·진천 임시생활시설 머물던 재외국민 퇴소
포토슬라이드 :
2020년 02월 16일 (일) | 윤성규 기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2월16일 아산시 소재 경찰인재개발원에 격리돼 있던 우한 교민의 퇴소를 환송했다. 아산·진천 임시생활시설에 머물고 있던 재외국민 등 700명은 2월15일과 2월16일, 2차례에 걸쳐 퇴소했다. 1차 전세기로 입국(1월31일)한 366명(아산 193명, 진천 173명)은 2월15일 퇴소하고, 2차 전세기로 입국(2월1일)해 아산에서 생활하고 있는 334명(국내 거주 보호자 1명 포함)은 2월16일 퇴소했다. 코로나19가 아직 진행 중인 점을 감안해 자가용을 이용한 개별 귀가 대신 미리 준비된 버스를 이용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