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9.22 화 13:01
> 뉴스 > 인물 > 인사/동정/부음
     
이해광, 신용진 소방관, 늦은 밤 이웃집 화재 진화
2020년 04월 13일 (월) 13:08:13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비번 날 화재가 발생한 이웃에 뛰어들어 노부부를 대피시키고 옥내소화전으로 초기 진화해 대형 피해를 막은 소방관들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 이해광 소방위
   
▲ 신용진 소방장
대구북부소방서 이해광 소방위와 동부소방서 신용진 소방장이 주인공이다.

대구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4월11일 이해광 소방위는 막 잠자리에 든 오후 11시38분 경 아파트 비상방송으로 눈이 번쩍 떠졌다. 화재 발생을 알리고 대피하라는 내용이었다. 20층에 거주하던 그는 타는 냄새를 쫓아 뒤쪽 베란다로 향했고 아래쪽을 바라보니 17층에서 연기와 불꽃을 확인하고 바로 달려 내려갔다.

마침 불이난 17층 옆집에는 또 다른 소방관 신용진 소방장이 거주하고 있었다. 둘은 약속이나 한 듯 문을 두드려 입주자(노부부)를 대피시키고 옥내소화전으로 내부 화점을 찾아 5분 만에 화재를 진화했다.

두 소방관의 안전장비는 물에 적신 수건 한 장뿐이었지만 마치 같은 팀원처럼 움직였고 추가 인명피해가 있는지 확인하고 소방대가 도착할 때까지 현장을 지켰다.

두 소방관은 “서로를 믿고 본능적으로 움직였을 뿐이고 무엇보다 인명피해가 없어 다행”이라며 “소화기나 옥내소화전 등 소방시설 사용법을 평소에 알아두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