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금 14:38
> 뉴스 > 뉴스 > 화학/정유/에너지
     
원자력환경공단 ‘핵종 분석 오류’ 560억 손해
이동주 “손해배상 청구 가능한 제도개선 방안 마련 필요”
2020년 10월 05일 (월) 16:08:12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 이동주 국회의원
이동주 국회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더불어민주당)은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하 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작년 확인된 핵종 분석 오류로 인해 공단이 입은 손해는 56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월5일 밝혔다.

이는 공단 2019년 예산의 36%을 차지하는 규모이다. 공단의 2019년 예산은 1693억원이다.

2018년 9월부터 10개월간 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폐기물 핵종농도 분석 오류 조사결과 경주방폐장에 인도한 2600 드럼 중 2111 드럼의 핵종농도 분석 오류가 밝혀졌다. 이에 따라 2019년 1월부터 올해 1월20일까지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의 경주 방폐장은 방사성폐기물 인수·처분 업무를 중단했다.

경주방폐장에 방사성폐기물 반입이 중단됨으로써 반입수수료도 거둘 수 없게 됐다. 원자력연구원의 과실로 인해 공단은 관리비용 수입을 상실하게 된 것이다. 공단이 추정하는 수수료 손해액은 550억원이다.

이뿐만 아니라 공단은 방사성폐기물의 인수·처분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인수처분팀의 인력유지 비용 10억원도 지출하였다. 인력유지팀은 방사성폐기물 인수 중단으로 인해 본연의 업무를 수행하지 못하였기 때문에 원자력연구원의 과실로 10억원의 손해가 발생한 셈이다.

방사성폐기물 핵종 분석 오류 사태는 우리나라 원자력 정책은 발전소 운영에만 치중해 왔으며 폐기물 관리 시스템은 허술하다는 것이 드러난 대표적 사건이다.

핵종 분석 오류로 인해 공단은 1년 예산의 36%에 달하는 손해를 입었지만 정작 핵종 분석 오류의 잘못을 저지른 원자력연구원은 10억원의 과징금 처벌을 받는 데 그쳤다.

이동주 의원은 “한국원자력공단이 핵종분석 오류 사건의 재발방지를 위해 핵종교차분석, 검사역량 강화 등의 대책을 마련했지만 손해를 입힌 기관에게 책임을 묻는 대책은 빠져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잘못에 대한 책임은 과징금으로 끝내서는 안되고 처분기관의 경제적 손해에 대해서도 책임추궁이 이뤄져야 진정한 재발방지대책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