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4.18 일 12:00
> 뉴스 > 뉴스 > 의료/제약
     
경찰, 5년 새 경찰 뇌‧심혈 관계 질환자 8%
이은주 의원 “야간교대근무 경찰, 근무환경 개선”
2020년 10월 18일 (일) 23:03:15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 이은주 국회의원
최근 5년 새 뇌·심혈 관계 질환을 앓는 경찰이 8% 늘었다. 소화기계통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경찰도 5년 새 20% 가량 증가했다. 불면증, 당뇨병을 호소하는 경찰도 같은 기간 65.5%, 19.3%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모두 야간교대 근무자들에게 나타나는 대표적인 질환이다. 불규칙한 생활을 이어갈 수밖에 없는 야간교대 경찰들의 건강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이 기간 근골격계 질환자들은 25.8% 증가해 차량에 오래 앉아있거나 수갑, 3단봉, 테이저건, 권총, 무전기 같은 장비를 착용한 채 외근해야 하는 경찰들에 대한 대책도 필요해 보인다.

정의당 이은주 의원(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은 건강보험공단에 의뢰해 2015~2019년 경찰청과 전국 18개 지방경찰청 및 지방 관서(지구대·파출소 포함) 경찰공무원들의 특정 상병 코드별 진료 인원을 분석했다고 10월18일 밝혔다.

불면증을 비롯해 뇌·심혈관계 질환, 소화기계통 질환, 당뇨병 등 야간 교대 근무자들에게 나타는 대표 질환과 근골격계질환, 외상후스트레스장애 등 6개 특정 상병 코드로 최근 5년간 병원에서 진료받은 인원들을 지방관서별로 추출했다.

분석 결과 소화기계통 질환을 호소하는 경찰이 꾸준히 증가했다. 2015년 6만7896명이었던 소화기계통질환자는 2016년 7만1373명, 2017년 7만4549명, 2018년 7만8655명, 2019년 8만1521명으로 늘었다. 5년만에 20.1% 증가한 셈이다.

지역(지방경찰청 및 경찰서, 지구대·파출소 등)별로 보면 소화기계통 질환자는 △경찰청 1057명(2015년) → 1382명(2019년) △강원 2554명 → 2814명 △경남 3970명 → 4596명 △경기남부 9020명 → 1만1578명 △경기북부 2549명 → 3572명 △경북 3865명 → 4375명 △광주 2203명 → 2483명 △대구 3403명 → 4162명 △대전 1943명 → 2482명 △부산 5417명 → 6212명 △서울 1만6424명 → 1만9668명 △세종 167명 → 389명 △울산 1376명 → 1783명 △인천 3431명 → 4303명 △전남 3452명 → 3759명 △전북 3329명 → 3594명 △제주 989명 → 1220명 △충남 2747명 → 3149명 △충북 2134명 → 2584명 등으로 늘었다.

과로사의 주범으로 꼽히는 뇌·심혈관계 질환자도 2015년 1만3479명에서 2016년 1만3537명, 2017년 1만3464명, 2018년 1만4310명, 2019년 1만4560명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5년 새 지역(지방경찰청 및 경찰서, 지구대·파출소 등)별 뇌‧심혈관계 질환자 증가 인원을 보면 △경찰청 172명(2015년) → 244명(2019년) △강원 730명 → 775명 △경남 716명 → 835명 △경기 1545명 → 1760명 △경기북부 559명 → 647명 △경북 867명 → 1003명 △광주 411명 → 452명 △대구 628명 → 736명 △대전 448명 → 482명 △부산 924명 → 956명 △서울 3367명 → 3076명 △세종 30명 → 66명 △울산 188명 → 284명 △인천 759명 → 773명 △전남 659명 → 739명 △전북 760명 → 844명 △제주 172명 → 245명 △충남 544명 → 643명 △충북 506명 → 596명 등으로, 서울을 제외한 나머지 모든 곳에서 뇌‧심혈관계 질환자가 증가했다.

특이한 점은 뇌·심혈관계 질환을 뇌혈관 질환과 심혈관계 질환(고혈압·허혈심장질환)을 분리해 봤을 때다. 전체 심혈관계 질환자는 5년간 증가(1만1894명 → 1만2143명 → 1만2195명 → 1만2914명 → 1만3350명)한 반면, 뇌혈관 질환자는 감소세(1585명 → 1394명 → 1269명 → 1396명 → 1210명)를 보였다.

근골격계 질환자 증가세도 심상치 않다. 2015년(3만6645명)과 2016년(3만8836명)에는 3만명 대를 유지하던 근골격계질환자들은 2017년(4만69명) 4만명 대를 넘긴 뒤부터는 한 해 3000여명씩 늘고 있다.

2인1조로 다니는 지구대‧파출소 경찰관들의 경우 권총이나 테이저건·가스총, 수첩, 무전기, 3단봉, 수갑을 필수적으로 착용해야 하는 만큼 목과 허리, 어깨 등에 무리가 갈 수밖에 없다.

불면증으로 병원 진료를 받은 경찰은 2015년 322명에서 2016년 342명, 2017년 393명, 2018년 448명, 2019년 533명으로 매년 꾸준히 늘었다. 작년 당뇨병으로 병원을 찾은 경찰은 2015년(4376명) 대비 19.3% 늘어난 5222명이었다. 당뇨병 질환자 또한 5년 새 꾸준히 늘어났다.

이은주 의원은 “야간교대근무가 많은 경찰들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며 “수진자가 많은 항목의 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근무환경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무거운 장비로 인해 근골격계질환을 겪고 있는 경찰관들이 많은 만큼 장비 경량화 같은 대책도 세울 필요가 있다”며 “경찰관 대상 근골격계질환 예방 교육과 함께 심혈관계 질환과 신경계 질환에 대한 검진 항목이 주가 되는 특수건강진단 항목에 근골격계질환 검진을 추가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