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8 수 16:36
> 뉴스 > 뉴스 > 의료/제약
     
소방청 ‘사회취약계층 돌봄 협력’ 구급 확대
소방청 – SKT – ADT캡스 - 행복커넥트 업무협약
2021년 06월 15일 (화) 07:08:17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첨부파일 :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서.hwp (645632 Byte)

소방청(청장 신열우)은 독거노인 등 사회취약계층의 긴급상황 발생 시 신속하고 적절한 대응을 위해 SKT, ADT캡스, (재)행복커넥트와 6월14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민간에서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를 이용 중인 사회취약계층에게 소방청의 119안심콜서비스를 가입할 수 있도록 안내 및 등록을 지원하고, 소방청에서는 사용자 음성을 감지해 긴급상황 신고를 하는 인공지능 돌봄서비스의 긴급SOS 호출기능을 시·도 소방본부에 공유해 민·관 긴급출동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행복커넥트는 서비스운영, SK텔레콤는 AI기술 지원, ADT캡스는 야간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인공지능 스피커와 IOT센서를 활용해 독거노인의 정서케어·건강증진 기능·화재·가스 사고 등 발생했을 때 응급상황을 알리고 119에 신고기능을 제공한다. 현재 약 1만1000명이 이용 중이다.

이 시스템은 “살려줘”, “긴급상황” 등 스피커에 외칠 경우 위급상황을 감지하고 돌봄서비스 운영센터와 ADT 캡스 야간 근무자 등에게 자동으로 알려주는 방식이다.

   

소방청 119안심콜서비스는 국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서비스 등록 시 과거 병력·복용하고 있는 약물·진료받는 병원 등 정보를 입력하게 된다.

해당 번호로 119에 신고하면 미리 입력해둔 환자 정보가 구급대원에게 제공돼 신속하고 적절한 응급처치와 최적의 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이송할 수 있다.

   

지난 6월1일 경기도에서 60대 남성의 호흡이 곤란하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이 119안심콜서비스에 등록된 정보를 확인해 환자가 평소 해당 질환으로 치료 중인 병원에 이송하는 등, 작년에만 31만여 건의 안심콜 서비스 긴급신고가 이뤄졌다.

특히 주변에 보호자가 없는 사회취약계층의 긴급상황 시 의식이 없는 등으로 의사 표현이 불가능한 경우, 119안심콜서비스에 등록된 환자 정보로 구급대원의 응급처치 방향이나 이송병원 선정 등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다.

   

또 신고와 동시에 등록된 보호자의 연락처로 신고가 접수됐다는 문자서비스를 제공해 보호자가 신속히 현장이나 병원에 올 수 있게 하고 있다.

   

소방청 강효주 119구급과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사회취약계층의 맞춤형 구급서비스 제공을 확대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지난 2월 실시한 ‘보건복지부 응급안전안심서비스’와 ‘행정안전부 공공 마이데이터’ 등 부처 간 협업도 함께 진행돼 사회취약계층에 대한 응급의료서비스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소방청 119안심콜서비스에 가입하고자 하는 사람은(본인 또는 자녀 등 대리인) 누구나 ‘119안전신고센터 누리집(http://119.go.kr)’을 통해 등록할 수 있으며, 2008년 9월부터 시작해 2021년 6월 현재 57만여명이 등록돼 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세이프투데이(http://www.saf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114가길 11, 401 (영등포동1가,방재센터빌딩) | TEL : 070-8656-8781 | FAX : 0505-272-8762
(주)세이프투데이 등록번호 : 서울아01096 | 등록년월일 : 2010년 1월 6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윤성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규
Copyright 2010 세이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fetoday.kr